로그인 회원가입 X
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바나나몰 성인용품
19세 미만 나가기
  • 성인용품 바나나몰 대표 : 정윤하 (옐로우노벌티스)
    주소 : (온·오프라인점)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2496-4번지 IB타워 2
    주소 : (오프라인점)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184-87-0090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0268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한규(webmaster@bananamall.co.kr)
  • 고객센터 온라인점 (의정부)
    전화 : 상품문의 · 전화주문1577-9848
    영업시간 : 평일 - 오전 9시 ~ 오후 7
    영업시간 :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4
    영업시간 :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 고객센터 오프라인 매장
    청담점 (전화 : 02-549-5881)
    영업시간 : 월~일 오전 11:00 ~ 23:00
    의정부점 (전화 : 031-826-5881)
    영업시간 : 월~토 오전 09:00 ~ 23:00
    영업시간 : 일요일 오전 11:00 ~ 23:00
실시간 인기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1 리얼돌 -
2 리얼로다 핸드잡 2
3 명기의 증명 012 1
4 애널 3
5 버진루프 2
6 흡착 1
7 유두 -
8 새티스파이어 1
9 귀두 1
10 극상 생가슴 new
11 명기창생 -
12 우머나이저 2
13 오나홀 2
14 텐가 1
15 아네로스 2
16 피스톤 1
17 대물 -
18 콕링 1
19 니플 1
20 플러그 1
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0
댓글수
★네코마타 아가씨★ [猫又娘] 전문가 리뷰!
2020-05-09 조회수 : 49


이번에는 토이즈하트의 「네코마타 아가씨」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요괴의 자궁 컨셉의오나홀이네요.

장르와 성질, 직업 등의 인간성.

다양한 동물.

상상 속 생물.

그리고 몬스터까지 오나홀로 만들어지는 현재의 오나홀 업계.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것은 인간이 반드시 실현할 수 있다.

프랑스의 소설가 질 베른은 이런 명언을 남겼듯이

인간이 망상할 수 있는 것은 인간이 반드시 오나홀화할 수 있다.

왠지 의미 있는 명언처럼 느껴지는 이 말대로, 요괴라는 이 장르도 언젠가는 분명 오나홀이 될 운명이었던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까지도 고양이 캐릭터를 컨셉으로 한 오나홀은 많았지만,

네코마타를 오나홀로 만든 적은 없었기 때문에 일단 유일무이한 컨셉인 것은 확실합니다.

토이즈하트가 앞으로도 이런 요괴 컨셉의 오나홀 시리즈를 계속할 생각이라면

이 누레온나가 오나홀의 디자인상 가장 적합할 거라고 보기 때문에, 부디 장인 정신이 들어간 리얼 조형으로 깜짝 놀라게 해줬으면 합니다.
무게는 약 254g에 길이는 약 16.5cm입니다.

누레온나의 오나홀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가늘고 길다란 모양의 오나홀이었습니다.

사용된 소재는 버진 스킨.

보통~약간 부드러운 정도의 냄새는길밈기 낮은 퍈이면 토이즈하트스러운 소재네요.

「동정 짜내기」에서는 버진 스킨의 판매 누계량이 192934개였는데, 2개월 만에 201257개로 갱신되었습니다.

1달당 거의 4000개의 버진 스킨 오나홀이 판매되었다는 뜻인데, 토이즈하트라는 브랜드와 오나홀이라는 장르를 고려해보면 그렇게 많은 수치는 아닌 것 같습니다

입구는 왠지 가문의 문장 같이 디자인에다가, 정구처럼 푹 가운데 푹 들어가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내부 구조는 간단하며, 얇은 주름 사이에 버튼처럼 커다랗고 평평한 돌기가 붙어 있습니다.
아하, 저 둥근 돌기는 버튼이 아니라 네코타마의 육구 같은 거였군요.
단면도 이전에 처음 뒤집어봤을 때는 좀 수성해 보였습니다만, 좀처럼 저의 페니스에는 감동을 주지 못 하며, 최근 리뷰한 오나홀 중에서도 탑3위 안에 드는 그다지 기분 좋지 않은 오나홀에 들어갈지도 모르겠습니다.

내부엔 주름이 배치되어 있기는 합니다만, 너무나도 가늘어서 꺼슬꺼슬한 알기 위운 자극은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중간에 있는 울퉁불퉁한 육구 부분이 페니스에 가볍게 잽을 날리는 것 같은 삽입감밖에는 느낄 수 없었으며, 저자극이라거나 편안한 자극이라는 말로 포장할 수 없을 만큼 내부 구조에 페니스를 기분 좋게 만들어줄 무언가가 부족한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가장 안쪽에 있는 자궁 부분은 소재의 경도와 내부 구조 등과 밸런스가 잘 맞고, 지나치게 강하지 않은 자극이 귀두에 걸려오는 적당한 악센트를 더해줘서, 유일하게 기분 좋았던 부분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재는 약간 탄력적인 편이기 때문에 이번처럼 그저 울퉁불퉁하기만 하고 담백한 삽입감일 때는 저자극이라기보다는 자극의 핵심축이 될 뭔가가 부족했다는 느낌이 들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자궁 부분의 자극과 어떻게든 사정은 가능할 듯한 삽입감을 생각하면 별 2개 정도는 줄 수 있을 것도 같지만, 확실히 기분 좋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기 때문에 엄격하게 별 1개로 평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나홀 데이터

[저자극] ■■□□□ [고자극]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