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X
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바나나몰 성인용품
19세 미만 나가기
  • 성인용품 바나나몰 대표 : 정한규 (비앤앤컴퍼니)
    주소 : (온·오프라인점)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2496-4번지 IB타워 2
    주소 : (오프라인점)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613-81-81924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049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한규([email protected])
  • 고객센터 온라인점 (의정부)
    전화 : 상품문의 · 전화주문1577-9848
    영업시간 : 평일 - 오전 9시 ~ 오후 7
    영업시간 :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4
    영업시간 :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 고객센터 오프라인 매장
    청담점 (전화 : 02-549-5881)
    영업시간 : 월~일 오전 11:00 ~ 23:00
    의정부점 (전화 : 031-826-5881)
    영업시간 : 월~토 오전 09:00 ~ 23:00
    영업시간 : 일요일 오전 11:00 ~ 23:00
실시간 인기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1 애널 -
2 니플 -
3 가슴 1
4 진동팬티 new
5 명기의 증명 012 -
6 마녀의 유혹2 -
7 텐가 1
8 레텐 피스톤 1
9 새티스파이어 2
10 우머나이저 -
11 AV배우 화보집 -
12 워머 -
13 극상 생가슴 1
14 진동팬티 -
15 리얼로다 반희 2
16 플러그 1
17 아네로스 0
18 정조대 -
19 사정지연 2
20 피스톤 1
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등 떠밀린 결혼의 치명적 실수
댓글 : 0
조회수 : 25,730
2012-03-20 09:23:54

등 떠밀린 결혼의 치명적 실수


  자의든 타의든 결혼과는 점점 멀어지고, 솔로가 팔자일까 갸우뚱거릴 때쯤 우리는 두 가지 갈림길에 놓여진다. ‘언젠가는…’ 희망을 가지고 버틸 것이냐, ‘에라, 모르겠다!’ 현실과 타협할 것이냐, 이다. 전자라면 빌어먹을 운명의 짝을 호호 할머니가 될 때까지 기다려보겠지만, 후자라면 슬슬 주제 파악, 현실 직시, 그리고 양보와 타협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어떤 선택이 해피엔딩이 될지는 아무도 모를 일. 

 

  하지만 만약, 등 떠밀리듯 선택한 솔로탈출에 치명적인 실수가 숨어 있다면? 솔로보다 더 초라한 인생이 놓여 있다면 어떻게 될까? 마치 죽느냐 사느냐를 앞둔 햄릿의 심정처럼 솔로탈출이라는 카드를 꺼내게 된 그녀들.이도 저도 아닌 고작 그 이유가 심경변화의 배경이었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등 떠밀려 결혼...정략 결혼?


 


친구 따라 강남 가기

 

도원결의로 굳게 우린 함께!’를 외치던 친구들이었지만 제 짝 찾아 하나둘씩 사라져 버리자 급기야 홀로 남을 현실에 두려워진 a. 주변 커플을 보면 저렇게 지지고 볶아도 하나보단 둘이 나을 거란 생각이 들고, 괜히 소개팅시켜 달라는 요청이 늘어나게 된다. 친구들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학원과 동호회, 심지어 결혼정보업체까지 기웃거리게 되는 지경에 이른다.

 

남자는 함께 할 친구의 대용이 아니다. 또한 친구와 공용할 만한 대상도 아니오, 친구 말 믿고 사게 되는 옷이나 화장품도 아니다. 친구 따라 연애를 하든 결혼을 하든 마음은 닫힌 채로, 머리만 향한다면 실패확률은 높을 수밖에 없다. 

 

돈 없고, 벌기는 싫고~

 

잘 나가는 커리어우먼의 화려한 독신생활을 꿈꿨던 b. 이젠 직장에서 성공하겠다는 꿈이 얼마나 비현실적인지를 깨달을 만큼 사회생활에 찌들어 있다. 하지만 집도 절도 없는 신세에 당장 1년 후를 바라보기 힘든 암울한 재정이 그녀를 더더욱 한숨짓게 한다. 이제서야 취집이란 말이 가슴에 콕콕 와 닿는다는 그녀. 경제력 있고 직업 탄탄한 남자를 찾아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물론 경제적 안정을 위해 든든한 남자를 두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는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남자도 같은 생각을 하진 않을까, 라는 사실. 능력 없고 꿈마저 없는 백조녀의 희망 사항을 들어줄 속 없는 남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괜찮은 남자는 비슷한 수준에서 고를 수 있을 때에만 현실이 될 수 있다. 


 

사랑해 주니까 결혼해 준다?

 

나 하긴 뭐하고 남 주긴 아까웠던 관심남의 최후통첩 같은 청혼을 받은 c. 남들에겐 행복한 고민처럼 보이지만 정작 결혼은 꿈에도 생각 못 했던 그녀였다. 마음이 가야 몸도 간다는 생각에 관심남의 도끼질에 애써 태연한 척 그저 인기관리에 급급해 왔다, 하지만 나만큼 사랑해 줄 남자를 만날 것 같아?”라는 말을 듣는 순간, 왠지 이 사랑이라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결혼을 고려 중이다.

 

 흔히들 여자는 자신을 사랑해 주는 남자가 최고라고 한다. 하지만 아무리 순정을 바쳐도 내 마음 안 가는 남자라면 행복해질 리 만무하다. 한쪽만 무거운 사랑이 얼마나 오래갈 수 있을까? 그저 이 정도면 받아주지라는 생각으로 시작하는 관계는 이 정도면 끝내야지로 역전될 수 있음을 명심할 것. 

 

차라리 해 보고 후회!

 

겁 많고 의심 많은 d는 자식 때문에 산다며 지지고 볶아온 부모님과 청첩장 날아오는 횟수와 비등하게 들려오는 이혼소식에 결혼이 두려운 여자였다. 그러나 설득인지, 진실인지,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면 차라리 해 보고 후회하라는 주변의 조언에 귀가 솔깃해지고 있다. 어차피 핑크빛 환상은 벗겨진 지 오래. 하지만 막연히 상상만 하고 끝내기엔 아쉬워 그냥 해볼까, 하는 마음이 커지고 있다고.

 

물론 구더기 무서워 장을 못 담가서는 안 되겠지만, 그렇다고 굳이 구더기가 생기가 곰팡이 때문에 상해버릴 것을 알면서 장을 담그는 건 무모한 모험이 될 수 있다. 이미 후회할 것이라는 생각이 깔린 상태에서의 시도는 부정적인 기운만 가득히 몰고 오게 되고, 실패로 향하는 건 당연지사. 차라리 무슨 일이 있어도 후회하지 않겠다는 생각이라면 모르겠지만 말이다. 


 

부모님께 효도하는 셈

 

e의 올해 목표는 무조건 결혼이다. 하지만 남들이 부러워서도, 혼자가 외로워서도 아니다. 단지 딸이 홀로 늙어 죽을까, 매일매일 한숨뿐인 부모님을 위해서다. 혹시나 결혼해서 다시 돌싱이 되는 한이 있어도 우선 가보고 말겠다는 결심으로 부모님이 들이미는 맞선기회를 열심히 받아들이고 있다. 별다른 하자 없고, 말만 통한다면 일사천리 결혼을 진행하겠다고 굳게 결심한 그녀다.

 

그동안 부모님이며 당사자며 뿌린 축의금의 본전 회수도 불가하고, 과연 살아생전 손자를 안겨 드릴 수 있을까 싶게 늦어버린 결혼. 부모님 정년퇴직 전에 부랴부랴 결혼을 서두르거나 아프신 부모님 위해 덜컥 중매결혼을 해버렸다는 효심 많은 자식 이야기가 많다. 하지만 정작 효도하겠다고 한 결혼이, 힘들고 지칠 때마다 부모님 탓을 하는 계기가 된다면? 효도도 효도 나름. 자신이 모자란 노처녀 꼴만 보인 건 아닌지, 결혼만이 답인지 곰곰이 생각해 볼 때다. 

 

  겉으론 화려한 솔로니, 운명을 기다리겠다느니, 쿨한 척 굴어왔지만 속으론 마치 혼자인 것이 죄인 것처럼 주홍글씨로 받아들이고 있는 건 아닐까? 꼭 둘이어야만 하는 법은 없는데도 말이다. 물론 죽어라 혼자를 고집하는 것도 미련하게 보일 수 있지만, 둘이어야 한단 강박관념에 까짓 거를 외치며 자신을 내던지는 것도 무모한 모험일 수 있다. 자신의 신념만 확고하다면 어떠한 환경과 변화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등 떠밀리듯 후회할 상황을 만들지 않고서 말이다

댓글0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번호 제목 조회
1068 성기능 강화 마늘! 이런 사람이 먹었다간‥ 26,277
1067 갱년기 극복 돕는 ‘성생활’ 솔루션 7가지 26,067
1066 성폭행 예방 16가지 방법 26,212
1065 부부간의 전립선 마사지 27,263
1064 부부관계 해결의 시발점과 종착역은 대화 25,829
1063 뇌 멍들게 하는 성폭력 25,861
1062 “老부부 ‘性的 마사지’에 충실해야…섹스 잘 안 되면 안고라도 자라” 25,900
1061 여성들은 오르가즘에 도달하면 왜 소리를 내는가? 26,988
1060 속 궁합에도 천생연분이 있다. 26,431
1059 모성애와 오르가슴 26,139
1058 인간 두뇌 속엔 사랑의 방이 있다 25,635
1057 성교육은 유아기부터 25,750
1056 소중한 우리 몸을 지켜요 25,765
1055 아들낳기 전략 25,977
1054 성폭력의 정의와 처벌 범위 25,689
1053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6,407
1052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6,015
1051 경험 없는 커플은 천천히 진행시켜야 25,860
1050 신혼 첫날밤을 위한 소품 6가지 26,265
1049 성관계 할 때 알아두면 좋다 26,933
1048 성욕에 문제 생기면 살 찐다. 25,964
1047 선생님, 임신한 학생은 학생이 아닌가요? 25,818
1046 아동 학대, 생각보다 심각합니다. 25,726
1045 성적 성숙과 발달 (2) 25,629
1044 성적 성숙과 발달 25,755
1043 예쁨 받고 사랑받는 남친 엄마 공략법 25,921
1042 여자 꼬시기!! 5감을 활용한 작업!! 26,014
1041 30대 주부가 털어놓은 권태기 극복 25,884
1040 권태기 탈출법 '살짝 가리자' 25,821
1039 밤이 즐거운 아줌마 26,266
1038 당신의 성감대는 어디일까요? 25,977
1037 첫경험은 보통 언제쯤 할까 25,952
1036 엄마·아빠 성생활 목격, 애들은 불안해해요. 26,061
1035 성폭력 대응법 - 피해자가 해야 하는 일 25,693
1034 성폭력 대응법 - 주변에서 해야 하는 일 25,696
1033 당뇨 노년 성생활, 문제 있지만 중단은 아니다 25,655
1032 만65세, 할아버지-할머니라 부르기엔 너무 젊다 25,733
1031 부부관계, 멀어지면 가까운 친구에게 털어놔라 25,664
1030 등 떠밀린 결혼의 치명적 실수 25,731
1029 파트너와 자위는 별개이다? 25,965
1028 공공장소에서 자위행위는 무죄? 25,904
1027 적극적으로 성교육 해야 하는 이유 25,705
1026 포경의기능과 귀두포피염 25,869
1025 성교육시 부모의 기본자세 25,669
1024 수업시간 숨김없이 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느낀 점 25,693
1023 성폭행의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현실을 극복하라 25,613
1022 성기는 클수록 좋은 건가요? 26,019
1021 몸의 외로움, 어떻게 해결? 25,895
1020 `초콜릿, 섹스` 가까이 하면 머리 좋아진다? 25,983
1019 화목한 가정 원한다면 한 우물만 파라 25,695
1018 연하남자과 결혼한 여성 단명 확률↑ 25,723
1017 임신때 성생활 어떻게 해야 하나 25,840
1016 섹스는 오감을 충족시켜야한다. 25,821
1015 성폭행 경계령 뒤돌아보지마 25,715
1014 눈으로 보는 것이 주는 유혹 25,676
1013 솔로 탈출을 위한 성공 습관 25,782
1012 예쁨 받고 사랑받는 남친 엄마 공략법 25,834
1011 사랑싸움 시 커플의 금기사항 25,754
1010 아내가 먼저 섹스하자고 '대시'한다면... 25,869
1009 섹스로 인한 과부하로 ‘돌연사?’ 25,773
1008 심장마비 앓은 사람 '성행위중 사망하지 않을 까?' 노심초사 25,774
1007 언제까지 엄가가 아들과 함께 목욕하면 좋은가? 25,937
1006 아이가 자위행위 하는 장면을 목격했을 때 25,782
1005 남자는 많으나 내 남자는 없음? 25,800
1004 비호감으로 퇴보하는 나이는 몇 살? 25,678
1003 관계를 오래 지속하는 6센스 25,825
1002 싫증난 애인과 좋게 헤어지는 법 25,768
1001 몸의 외로움, 어떻게 해결? 25,731
1000 `초콜릿, 섹스` 가까이 하면 머리 좋아진다? 25,762
999 성폭력 아동에게 과장된 반응은 금물 25,731
998 첫사정, 몽정의 첫경험 25,759
997 여직원에 고객 접대 강요는 성희롱 25,667
996 되돌아 보니, 그게 성추행이었네? 25,754
995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5,770
994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5,607
993 아내가 먼저 섹스하자고 '대시'한다면... 25,719
992 부부 성관계 좋은점 25,743
991 못생긴 그녀는 왜 더 까칠한가 25,695
990 섹스 후 쌀쌀맞은 그녀는 왜? 25,786
989 애널, 아프지 않게 삽입하는 요령 26,084
988 항문섹스시 유의해야 할 점 26,115
987 묶어놓고 즐기는 섹스 26,807
986 sm의 진실과 거짓 25,874
985 아름다운 노후 즐거운 성생활은 이렇게.. 25,963
984 누가 황혼의 '사랑'을 말하는가? 25,621
983 사랑할때 좋은 음식은 25,807
982 적당한 자위행위는 정신건강에 유익 25,761
981 정도를 넘은 내 남자의 솔직함 25,715
980 여자가 진짜! 싫어하는 겨울 스킨십 25,867
979 10대의 섹스 '성적과는 관계없어' 25,800
978 선생님, 임신한 학생은 학생이 아닌가요? 25,736
977 솔로 탈출을 위한 성공 습관 25,761
976 맞선, 이렇게 말하면 성공한다 25,817
975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5,676
974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5,716
973 여자들이 원하는 섹스 10 26,050
972 섹스리스, 아내의 짜증에 주목하라! 25,683
971 성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 25,740
970 스트레스가 많을때는 섹스가 잘 되는것 같다? 2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