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X
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바나나몰 성인용품
19세 미만 나가기
  • 성인용품 바나나몰 대표 : 정한규 (비앤앤컴퍼니)
    주소 : (온·오프라인점)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2496-4번지 IB타워 2
    주소 : (오프라인점)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613-81-81924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049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한규([email protected])
  • 고객센터 온라인점 (의정부)
    전화 : 상품문의 · 전화주문1577-9848
    영업시간 : 평일 - 오전 9시 ~ 오후 7
    영업시간 :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4
    영업시간 :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 고객센터 오프라인 매장
    청담점 (전화 : 02-549-5881)
    영업시간 : 월~일 오전 11:00 ~ 23:00
    의정부점 (전화 : 031-826-5881)
    영업시간 : 월~토 오전 09:00 ~ 23:00
    영업시간 : 일요일 오전 11:00 ~ 23:00
실시간 인기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1 애널 -
2 니플 -
3 가슴 1
4 진동팬티 new
5 명기의 증명 012 -
6 마녀의 유혹2 -
7 텐가 1
8 레텐 피스톤 1
9 새티스파이어 2
10 우머나이저 -
11 AV배우 화보집 -
12 워머 -
13 극상 생가슴 1
14 진동팬티 -
15 리얼로다 반희 2
16 플러그 1
17 아네로스 0
18 정조대 -
19 사정지연 2
20 피스톤 1
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섹스는 오감을 충족시켜야한다.
댓글 : 0
조회수 : 25,821
2012-03-12 09:42:49
섹스는 오감을 충족시켜야한다.



  오감(五感)’을 충족시킬 수 있어야만 뼛속까지 즐거울 수 있다는, 오감 만족 시대다. 당신의 섹스는 충분한가? 섹스에서도 오감 만족의 법칙은 만고불변,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지켜져야 한다. 시각, 미각, 청각, 후각, 촉각 신경을 흥분시키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는 침대 위 두 남녀의 정사 신을 떠올려보자

  섹스에서도 오감 만족의 법칙은 만고불변,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지켜져야 한다. 시각, 미각, 청각, 후각, 촉각 신경을 흥분시키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는 침대 위 두 남녀의 정사 신을 떠올려보자. 만지고, 물고, 빨고, 킁킁거리고. 그런데 청각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무엇을 할 수 있지?


  교성! 그런데 이것이 ‘나이롱’일 확률이 아주 높다. 여성이든 남성이든 오르가슴에 도달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그런 척’할 수 있다지 않은가. 현실이 이렇다 보니 청각에 도달되는 교성은 가짜가 많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청각을 만족시킬 만한 일에는 다들 무심하고 또 무디다.

  사실 그렇다. 우리 인체에서 가장 홀대받는 부분이 바로 ‘귀’다. 진화 과정에서 퇴화돼 잔뜩 오므린 채 겨우 흔적만 남았다. 하지만 귀를 ‘물’로 봐서는 안 된다. 우리 몸이 평형을 유지하는 것도 귀 덕분이라는 걸 중학교 생물 시간에 배웠다. 남녀의 성생활에서도 귀의 역할은 분명히 있다.


  미국의 성 연구소 킨지 박사는 “여성 또는 남성이 귀의 자극만으로도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한다. 물론 이런 경우는 아주 드문 사례라고 한다. 이 확률이 높다면 거리에서 하늘을 보며 몸을 떠는 남녀가 어디 한두 쌍이겠는가. 지극히 드문 사례라는 말에 안심이 된다. 그러나 일단, 귀의 성적 역할만큼은 확실히 증명된 셈이다.


  우리가 성적 유희를 즐길 때면 통통한 귓불은 피가 가득 몰리면서 팽팽해지고 점차 촉감에 민감해진다. 이때 귓불에 키스를 하고, 매끄러운 혀로 핥거나, 앞니로 조근조근 씹으면 곧바로 성감대가 된다.

귀 에 있는 신경계가 성행위 시 강렬한 성적 자극을 전달한다는 것은 수긍이 가는 얘기다. 한의사 이경제의 <이침(耳針) 이야기>(김영사)를 보면 우리 인체가 고스란히 귀에 담겨져 있다고 한다. ‘귓불이 머리, 연골이 척추, 귓바퀴 위쪽이 다리·팔·손목에 해당한다. 귀 안쪽에는 오장육부가 배열돼 있다.’ 그러니까 귀 요기조기를 자극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진다는 말이다.


  기(氣)의 흐름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귀는 그 생김새 때문에 묘한 상징성을 갖는다. 깊이를 알 수 없는 구멍, 그 구멍을 둘러싼 두툼한 살갗, 무수히 돋은 솜털. 무엇이 연상되는가. 바로 여성의 성기다. 이건 지금 생각해낸 억지가 아니다. 실제로 유고슬라비아에서는 여성의 성기를 속어로 ‘다리 사이에 있는 귀’라고 한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간음한 여자를 처벌할 때 귀를 잘라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귀를 여성의 성기로 본 예는 그 밖에도 많다. 힌두교에서는 태양신의 아들인 키르나가 귀에서 태어났다고 믿고 있다. 잠시 이야기를 비껴나 귀의 상징성에 대해 더 얘기하자면, 귀에는 순결과 사랑의 의미도 있다. 서양의 뱃사람들 사이에는 긴 항해를 떠나기 전 사랑하는 아내 또는 연인과 귀고리를 한 짝씩 나눠 끼는 미신이 있었다고 한다.


  다른 남자가 사랑하지 못하도록, 무사히 돌아와 결합하자는 표현으로. 네덜란드 화가 베르메르의 그림 <진주 귀고리를 한 여인>을 아는지(얼마 전 영화도 개봉했었다). 당시 진주가 어떤 가치를 지녔는지는 몰라도 베르메르는 사랑하고, 소유하고 싶은 그녀의 귀에 자신의 마음을 달아두고 싶었던 게 아닐까. 한편 포르투갈에서는 음식이 맛이 있거나 ,‘입맛 다시게 하는’ 아가씨를 보면 손가락으로 귓불을 만지작거리는 표현이 있다고 한다(생각해보면 우리도 그렇다).

  동서고금의 이야기들을 종합해보면 인간의 귀는 성적인 정복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첫 번째 대상이자, 가장 만만한 정복 상대다. 생각해보라. 키스하고 싶어 침이 꼴깍 넘어가는 남자라도, 덥썩 그녀의 턱을 잡고 입술을 부딪칠 수는 없다. 뺨과 귀를 쓰다듬는 것부터 시작하게 마련.


자, 이제 마무리를 하자. 침대 위에서 청각을 만족시키기 위한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우선 잘 알고 있는 것처럼 속삭이듯 그의 귓속으로 따뜻한 바람을 불어넣는 일이다. 귀 내부의 고막은 우리가 상상 못할 만큼 민감해서 그 표면을 1센티미터의 10억분의 1만 움직여도 즉시 진동을 느낀다고 한다. 그러니까 따뜻한 귓불 키스만으로도 그의 몸을 떨게 만들 수 있다. 두 번째는, 귓불과 연골 등 귀 주변을 마사지하는 방법이다.


  이왕이면 한의학에서 권하는 대로 적재적소에 자극을 주어 원활한 신진대사와 함께 그의 몸이 뜨겁게 달아오르게 하자. 귓불을 살짝 잡아 아래로 또는 옆으로 늘이거나, 귀 아래와 위를 세모꼴로 접어서 구기거나, 귓바퀴를 꼭꼭 누르거나, 귀 아래 움푹 들어간 부분에 손가락을 걸어 옆으로 당겨주면 좋다. 특히 마지막 방법은 귀 아랫 부분이 여성의 자궁과 생식기가 연계된 곳이라서 그가 당신에게 해주면 더욱 좋은 터치다.

  그리고 마지막 방법은 역시나, 대화다. 귀는 본래 소리를 전달하는 기관이므로 제 역할이 우선시될 때 가장 만족스러운 법이다. 우리는 섹스를 하면서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데 급급해서, 또는 그것을 표현하기에 바빠 교성을 내는 데만 정신이 팔려 있다. 하지만 <영화관 옆 철학카페>의 저자 김용규의 글처럼, 섹스-육체로 하는 대화, 대화-정신으로 하는 섹스, 임을 잊지 말자. 남녀간의 정사의 목표는 오르가슴이 아니다. 서로 ‘통하는’ 것이다. 

댓글0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번호 제목 조회
1068 성기능 강화 마늘! 이런 사람이 먹었다간‥ 26,277
1067 갱년기 극복 돕는 ‘성생활’ 솔루션 7가지 26,068
1066 성폭행 예방 16가지 방법 26,212
1065 부부간의 전립선 마사지 27,263
1064 부부관계 해결의 시발점과 종착역은 대화 25,829
1063 뇌 멍들게 하는 성폭력 25,861
1062 “老부부 ‘性的 마사지’에 충실해야…섹스 잘 안 되면 안고라도 자라” 25,900
1061 여성들은 오르가즘에 도달하면 왜 소리를 내는가? 26,988
1060 속 궁합에도 천생연분이 있다. 26,431
1059 모성애와 오르가슴 26,139
1058 인간 두뇌 속엔 사랑의 방이 있다 25,635
1057 성교육은 유아기부터 25,750
1056 소중한 우리 몸을 지켜요 25,765
1055 아들낳기 전략 25,978
1054 성폭력의 정의와 처벌 범위 25,690
1053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6,407
1052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6,015
1051 경험 없는 커플은 천천히 진행시켜야 25,860
1050 신혼 첫날밤을 위한 소품 6가지 26,265
1049 성관계 할 때 알아두면 좋다 26,933
1048 성욕에 문제 생기면 살 찐다. 25,964
1047 선생님, 임신한 학생은 학생이 아닌가요? 25,818
1046 아동 학대, 생각보다 심각합니다. 25,726
1045 성적 성숙과 발달 (2) 25,629
1044 성적 성숙과 발달 25,755
1043 예쁨 받고 사랑받는 남친 엄마 공략법 25,921
1042 여자 꼬시기!! 5감을 활용한 작업!! 26,014
1041 30대 주부가 털어놓은 권태기 극복 25,884
1040 권태기 탈출법 '살짝 가리자' 25,822
1039 밤이 즐거운 아줌마 26,266
1038 당신의 성감대는 어디일까요? 25,977
1037 첫경험은 보통 언제쯤 할까 25,952
1036 엄마·아빠 성생활 목격, 애들은 불안해해요. 26,061
1035 성폭력 대응법 - 피해자가 해야 하는 일 25,693
1034 성폭력 대응법 - 주변에서 해야 하는 일 25,696
1033 당뇨 노년 성생활, 문제 있지만 중단은 아니다 25,655
1032 만65세, 할아버지-할머니라 부르기엔 너무 젊다 25,733
1031 부부관계, 멀어지면 가까운 친구에게 털어놔라 25,664
1030 등 떠밀린 결혼의 치명적 실수 25,731
1029 파트너와 자위는 별개이다? 25,965
1028 공공장소에서 자위행위는 무죄? 25,904
1027 적극적으로 성교육 해야 하는 이유 25,705
1026 포경의기능과 귀두포피염 25,869
1025 성교육시 부모의 기본자세 25,669
1024 수업시간 숨김없이 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느낀 점 25,693
1023 성폭행의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현실을 극복하라 25,613
1022 성기는 클수록 좋은 건가요? 26,019
1021 몸의 외로움, 어떻게 해결? 25,895
1020 `초콜릿, 섹스` 가까이 하면 머리 좋아진다? 25,983
1019 화목한 가정 원한다면 한 우물만 파라 25,695
1018 연하남자과 결혼한 여성 단명 확률↑ 25,723
1017 임신때 성생활 어떻게 해야 하나 25,840
1016 섹스는 오감을 충족시켜야한다. 25,822
1015 성폭행 경계령 뒤돌아보지마 25,715
1014 눈으로 보는 것이 주는 유혹 25,676
1013 솔로 탈출을 위한 성공 습관 25,782
1012 예쁨 받고 사랑받는 남친 엄마 공략법 25,834
1011 사랑싸움 시 커플의 금기사항 25,754
1010 아내가 먼저 섹스하자고 '대시'한다면... 25,869
1009 섹스로 인한 과부하로 ‘돌연사?’ 25,773
1008 심장마비 앓은 사람 '성행위중 사망하지 않을 까?' 노심초사 25,774
1007 언제까지 엄가가 아들과 함께 목욕하면 좋은가? 25,937
1006 아이가 자위행위 하는 장면을 목격했을 때 25,782
1005 남자는 많으나 내 남자는 없음? 25,800
1004 비호감으로 퇴보하는 나이는 몇 살? 25,678
1003 관계를 오래 지속하는 6센스 25,825
1002 싫증난 애인과 좋게 헤어지는 법 25,768
1001 몸의 외로움, 어떻게 해결? 25,731
1000 `초콜릿, 섹스` 가까이 하면 머리 좋아진다? 25,762
999 성폭력 아동에게 과장된 반응은 금물 25,731
998 첫사정, 몽정의 첫경험 25,759
997 여직원에 고객 접대 강요는 성희롱 25,667
996 되돌아 보니, 그게 성추행이었네? 25,755
995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5,771
994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5,607
993 아내가 먼저 섹스하자고 '대시'한다면... 25,719
992 부부 성관계 좋은점 25,743
991 못생긴 그녀는 왜 더 까칠한가 25,695
990 섹스 후 쌀쌀맞은 그녀는 왜? 25,786
989 애널, 아프지 않게 삽입하는 요령 26,084
988 항문섹스시 유의해야 할 점 26,115
987 묶어놓고 즐기는 섹스 26,807
986 sm의 진실과 거짓 25,875
985 아름다운 노후 즐거운 성생활은 이렇게.. 25,963
984 누가 황혼의 '사랑'을 말하는가? 25,621
983 사랑할때 좋은 음식은 25,807
982 적당한 자위행위는 정신건강에 유익 25,761
981 정도를 넘은 내 남자의 솔직함 25,715
980 여자가 진짜! 싫어하는 겨울 스킨십 25,867
979 10대의 섹스 '성적과는 관계없어' 25,800
978 선생님, 임신한 학생은 학생이 아닌가요? 25,736
977 솔로 탈출을 위한 성공 습관 25,761
976 맞선, 이렇게 말하면 성공한다 25,817
975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여자편) 25,676
974 첫눈에 반한 이성, 내 애인으로 만드는 방법 (남자편) 25,717
973 여자들이 원하는 섹스 10 26,050
972 섹스리스, 아내의 짜증에 주목하라! 25,683
971 성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 25,740
970 스트레스가 많을때는 섹스가 잘 되는것 같다? 2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