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X
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바나나몰 성인용품
19세 미만 나가기
  • 성인용품 바나나몰 대표 : 정한규 (비앤앤컴퍼니)
    주소 : (온·오프라인점)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2496-4번지 IB타워 2
    주소 : (오프라인점)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613-81-81924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049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한규([email protected])
  • 고객센터 온라인점 (의정부)
    전화 : 상품문의 · 전화주문1577-9848
    영업시간 : 평일 - 오전 9시 ~ 오후 7
    영업시간 :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4
    영업시간 :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 고객센터 오프라인 매장
    청담점 (전화 : 02-549-5881)
    영업시간 : 월~일 오전 11:00 ~ 23:00
    의정부점 (전화 : 031-826-5881)
    영업시간 : 월~토 오전 09:00 ~ 23:00
    영업시간 : 일요일 오전 11:00 ~ 23:00
실시간 인기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1 애널 -
2 니플 -
3 가슴 1
4 진동팬티 new
5 명기의 증명 012 -
6 마녀의 유혹2 -
7 텐가 1
8 레텐 피스톤 1
9 새티스파이어 2
10 우머나이저 -
11 AV배우 화보집 -
12 워머 -
13 극상 생가슴 1
14 진동팬티 -
15 리얼로다 반희 2
16 플러그 1
17 아네로스 0
18 정조대 -
19 사정지연 2
20 피스톤 1
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성폭력범죄로부터 우리사회 지키기
댓글 : 0
조회수 : 25,541
2011-06-30 02:29:08

성폭력범죄로부터 우리사회 지키기


  최근 아동과 부녀자를 상대로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성 폭력사건의 증가로 국민은 불안해하고 있다. 정부는 성폭력범죄로부터 사회를 보호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금년 9월부터 ‘전자발찌’제도를 전격 도입·시행하였다. 실시 후 최근 발찌부착대상자가 부착상태에서 재범한 사례가 발생하였는데 ‘전자발찌’가 조기검거에 큰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예방을 위해서는 치료프로그램의 병행과 정보공유를 위한 관계기관·민관기관간의 유기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일반시민이 느끼는 가장 심각한 범죄 ‘성폭력’
  일반 시민에게 가장 두렵고 심각하게 여겨지는 범죄유형은 무엇일까? 2006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에서 전국시민 1,0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성폭력범죄‘를 가장 심각한 범죄로 꼽았다. 이러한 경향은 외국도 마찬가지로 일반시민이 ‘치안불안(fear of crime)’을 느끼게 하는 가장 중요한 척도중의 하나가 성폭력범죄이기 때문에 다른 범죄사범과는 차별화된 관리체계를 갖추고 있다. 그 이유는 국민의 치안불안감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형사사법기관에 대한 국민적인 비난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에 대한 대책으로 ’전자발찌’제도와 ‘화학적 거세’와 같은 강력한 개입은 물론이고, 치료프로그램을 병행하고 민·관이 철저한 공조체제를 구축하여 특별히 관리하고 있는 것이다.

전자발찌제도의 도입 배경과 예상 대상자
  2005 년부터 2007년까지 성폭력 전과자에 의해 아동을 상대로 저질러진 끔찍한 성폭행사건들이 서울, 용산 및 제주 등지에서 발생했다. 국회와 법무부는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전자발찌’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2007년 4월 「특정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켰다. 법률통과 직후에도 안양에서 혜진·예슬양 사건과 일산 아동폭행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온 나라를 뒤흔들었으며, 그 여파로 인해 2008년 10월 28일 시행예정이던 ‘전자발찌법’은 2008년 9월 1일로 조기 시행되었다.

  법 시행 후 11월 말 현재까지 102명의 가석방자에 대해 전자발찌를 부착하였으며, 형기종료 후 부착명령을 위한 검찰의 청구 전 조사 55건 접수 중 20명에 대해 선고하는 등 이런 추세라면 연간 1000명 이상의 대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우려스러운 부분은 금년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공무원 인원동결 정책으로 2007년 법률 통과직후 배정예정이던 77명과 금년도 소요인원 118명의 인력증원이 무산됨에 따라 시행상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관계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인력확보에 만전을 기해나가는 한편, 기존 보호관찰직원에 대한 업무조정과 철저한 교육을 통하여 업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전자발찌제도 시행의 기대효과
  성폭력범죄자의 입장에서 보면 위치측위를 통하여 24시간 자신의 이동경로가 실시간 감독되고 있다는 사실이 충동적인 범행동기를 사전에 차단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설혹 충동적으로 범죄에 빠지더라도 위치추적시스템을 통해 조기검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이는 이번 상주지역 발찌부착자의 성폭행사건 발생시 피의자가 혐의를 계속 부인하다가 위치추적으로 범행 장소에 있었음이 확인되자 쉽게 해결된 사례에서 입증된바 있다.

  성폭력범죄자를 직접 관리·감독하는 보호관찰관의 입장에서 보면 법원 등에서 특정지역에 출입을 금지하거나, 야간시간대에 외출을 제한하는 특별 준수사항 부과시 이를 위반할 경우 즉시 해당 정보가 보호관찰관에게 전달되기 때문에 사전에 사고를 차단할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보호관찰관은 실시간 대상자의 이동경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한 시간대와 장소에 현장면담을 실시하는 밀착감독이 가능해짐으로써 성폭력범죄자의 이상행동에 대한 사전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세계 10여개국의 실시결과에서도 전자발찌제도가 재범방지에 가시적인 성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미국 뉴저지 주의 경우,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성폭력범죄자 225명을 3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전자발찌 부착 성폭력범죄자 225명 중 1명만이 재범하였고 그 한명도 현장에서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발찌만으로 성폭력범죄자 재범을 방지할 수 있는가
  근본적인 재범방지를 위해서 외국에서는 부착장치 외에도, 교정시설이나 보호관찰 단계에서 전문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왜곡된 성인식을 바꾸어 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왜냐하면 전자발찌와 같은 강제적 수단보다 가능하다면 치료를 통한 근본적인 치유가 재범방지에 더 확실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경우도 법원에서 심리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특별준수사항으로 치료프로그램 참가를 명할 수 있지만, 법무부에서는 심리치료가 꼭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발찌부착 대상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심리치료를 병행해 나갈 필요가 있다. 상습 성폭력범죄자에 대해 전자발찌와 같은 강력한 감독수단 없이 심리치료만으로 충동적 범죄발생 위험성을 완전하게 차단할 수 없겠지만, 근본적인 치료 없이 전자발찌에만 의존하는 것도 부착명령 해제 이후에는 여전히 재범위험성이 남기 때문이다.

이 와 더불어 성범죄자의 효과적 관리를 위한 법원, 검찰, 경찰, 보호관찰, 교정 등 관련기관의 정보공유 및 업무협조, 그리고 민간 전문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제 구축이 꼭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2001년 성폭력사범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한 협의체 기구인 MAPPA(Multi Agency Public Protection Arrangement)를 설치하고, 성범죄자를 포함한 5만 명의 위험범죄자를 데이터베이스화하여 특별관리하고 있는 영국의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균형 있는 정책개발
  그 동안 외국에서도 전자발찌제도가 인권침해의 소지가 있고 형벌의 형평성에 어긋나는 가혹한 조치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성폭력범죄는 피해자가 겪어야 할 고통이나 사회적인 파장이 너무나 크기 때문에 사회보호를 위해 성폭력범죄자에 대해 특별한 관리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도 전자발찌제도를 도입하고, 치료를 병행하도록 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였다.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이 되기 위해서는 현장의 보호관찰관의 열정적인 업무수행과 더불어 범정부 차원의 인적·물적 지원, 그리고 관계기관·민간단체와의 유기적인 협력체제 구축이 필요하다. 많은 논란 속에 도입된 제도인 만큼 성폭력범죄자의 재범방지와 나아가 이들 성폭력범죄자가 올바른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감독과 치료를 병행하는 균형 있는 정책으로 사회의 안전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다.

댓글0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번호 제목 조회
771 손 안 대고 꼬신다, 그가 뻑가는 Skinship Timing 25,637
770 맞선, 이렇게 말하면 성공한다 25,535
769 아내가 준비하는 부부금슬 높여주는 목욕 25,580
768 바람 피울 확률이 높은 혈액형은? 25,615
767 적당한 알코올은 무뎌진 섹스의 윤활제 25,511
766 키스하면 스트레스 호르몬 감소 25,556
765 엄마·아빠 성생활 목격, 애들은 불안해해요. 25,578
764 요즘은 필수! '유아 성교육' 지침 25,599
763 여자 상사가 성희롱 더 많이 당해 25,551
762 여성 성희롱의 정석 대응법 25,615
761 단체 미팅에서 이런 사람 인기없다! 25,507
760 용기 있는 사람이 미인을 만난다(?) 25,541
759 '처녀성' 그리고 남성들의 소유욕 25,557
758 여자의 과거 따위, 감추는 게 당연지사(?) 25,536
757 자위행위는 나쁜걸까? 25,522
756 남자는 꼭 사정을 해야만 하는가 25,570
755 "테크닉부터 배워!" 별난 여성 성교육 화제 25,554
754 장애인 성교육 25,511
753 30대 주부가 털어놓은 권태기 극복 25,625
752 권태기 탈출법 '살짝 가리자' 25,519
751 자위행위를 어떻게 지도할까? 25,552
750 유아 자위행위를 대할 때 세가지 원칙 25,537
749 성희롱 가해자는 무슨 생각할까 25,509
748 여성비하 농담 들으면 여자피해에 덤덤 25,531
747 연인이나 부부의 사랑 싸움은 칼로 물베기 25,589
746 사랑하는 사이 금지사항 25,497
745 남성 호르몬을 이용해 여자의 성욕을 향상시킨다? (2) 25,544
744 남성 호르몬을 이용해 여자의 성욕을 향상시킨다? (1) 25,528
743 애널, 아프지 않게 삽입하는 요령 25,608
742 애널역사와 애널에 대해서 25,703
741 노후의 성생활 25,521
740 중년의 깊은 맛 제대로 25,578
739 여성 생식기 구조와 관리법 25,574
738 달리기가 성(性)생활 돕는다 25,754
737 정말 정말 배워야 할 섹스 매너 25,583
736 여자가 갑자기 섹스를 거절하는 이유 25,722
735 애널섹스에 대한 환상과 진실 파헤치기 25,620
734 노팬티의 그녀? 오럴은 우습고 애널은 해 볼만~ 25,624
733 성폭력 대응법 - 주변에서 해야 하는 일 25,497
732 성폭력 대응법 - 피해자가 해야 하는 일 25,486
731 내 주변의 남자, 내 남자로 만들기 25,523
730 걸리면 죽는다. 사내 비밀 연애 성공법 25,557
729 가정경제 주도권 다투는 아내와 남편의 갈등 (2) 25,498
728 가정경제 주도권 다투는 아내와 남편의 갈등 25,555
727 신혼초 남편의 섹스 6계명 25,505
726 예의 없는 연인? 지킬건 지키자 25,522
725 항문을 통한 섹스는 괜찮은가? 25,605
724 항문성교, 그 역사에 대해서 25,544
723 여직원에 고객 접대 강요는 성희롱 25,559
722 되돌아 보니, 그게 성추행이었네? 25,513
721 난 왜 그녀처럼 못 꼬실까? 25,601
720 여자가 먼저 대시해 성공하려면 10가지를 기억하라! 25,523
719 7년간 부부관계 없었다면 이혼 사유 25,506
718 행복한 결혼생활을 위한 부부 십계명 25,521
717 건강한 섹스를 위한 월~금 섹스식단 25,520
716 성생활 가로막는 편견들 25,516
715 구성애 “한국 청소년 성범죄 비율이 미국의 2배” 충격발표 25,513
714 청각장애 자녀를 위한 올바른 성교육 25,537
713 평생가는 성폭력의 후유증 25,481
712 직장내 성희롱의 유형 25,510
711 넌 왜 맨날 차이니? 맨날 차이는 이유! 25,500
710 연애못하는 남자들의 특징 25,562
709 신혼부부를 위한 섹스 백과사전 25,551
708 연하남자과 결혼한 여성 단명 확률↑ 25,534
707 연인에게 소개시켜주기 애매한 내 친구 25,494
706 임신 중 성생활, 뇌태교에 효과적 25,606
705 첫경험은 보통 언제쯤 할까 25,519
704 남자는 꼭 사정을 해야만 하는가 25,565
703 성폭력범죄로부터 우리사회 지키기 25,542
702 늘어나는 강간! 유희가 아닌 지옥 같은 고통일 뿐~ 25,565
701 작업 중인 여자에게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행동 25,545
700 아직도 구석기 시대 작업법을? 25,536
699 서로 다름을 인정하라! 25,532
698 연인이나 부부의 사랑 싸움은 칼로 물베기 25,598
697 여자의 과거 따위, 감추는 게 당연지사(?) 25,514
696 성생활 자주 하면 뇌세포 늘고 불안감 ‘뚝’ 25,597
695 포경의기능과 귀두포피염 25,642
694 유아기의 성이 평생을 좌우한다. 25,560
693 술자리, MT…대학교는 성희롱 천국? 25,534
692 좌변기에 소변 묻혔다고 구박받는 남성들 25,534
691 솔로족들의 성생활 25,543
690 왜 사귀기만 하면 매력이 뚝 떨어질까? 25,503
689 싫증난 애인과 좋게 헤어지는 법 25,515
688 관계를 오래 지속하는 6센스 25,582
687 남성의 가장 중요한 성감대 25,560
686 성생활이 없어도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있을까? 25,533
685 여자아이와 남자아이의 자위행위 25,529
684 포경수술, 이럴 때 필요하다! 25,573
683 성희롱 가해자는 무슨 생각할까 25,526
682 성폭력이 여성들만의 문제가 아닌 이유 25,525
681 그 남자의 술자리 유혹 성공 노트 25,579
680 여자 꼬시기!! 5감을 활용한 작업!! 25,579
679 충동적인 섹스를 요구할 때 모욕감으로 받아들이지 마라 25,551
678 스킨십 고수들이 훈수하는 스킨십 스터디 25,566
677 밤이 무서운 남성들이여 ‘소통하라’ 25,521
676 ‘즉석 섹스’가 나쁜 이유 25,642
675 부모는 아이들의 가장 중요한 성교육 선생님 25,525
674 수업시간 숨김없이 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느낀 점 25,557
673 늘어나는 강간! 유희가 아닌 지옥 같은 고통일 뿐~ 25,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