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X
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바나나몰 성인용품
19세 미만 나가기
  • 성인용품 바나나몰 대표 : 정윤하 (옐로우노벌티스)
    주소 : (온·오프라인점)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2496-4번지 IB타워 2
    주소 : (오프라인점)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184-87-0090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0268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한규(webmaster@bananamall.co.kr)
  • 고객센터 온라인점 (의정부)
    전화 : 상품문의 · 전화주문1577-9848
    영업시간 : 평일 - 오전 9시 ~ 오후 7
    영업시간 : 토요일 - 오전 9시 ~ 오후 4
    영업시간 :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
  • 고객센터 오프라인 매장
    청담점 (전화 : 02-549-5881)
    영업시간 : 월~일 오전 11:00 ~ 23:00
    의정부점 (전화 : 031-826-5881)
    영업시간 : 월~토 오전 09:00 ~ 23:00
    영업시간 : 일요일 오전 11:00 ~ 23:00
실시간 인기 검색어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1 리얼돌 -
2 리얼로다 핸드잡 2
3 명기의 증명 012 1
4 애널 3
5 버진루프 2
6 흡착 1
7 유두 -
8 새티스파이어 1
9 귀두 1
10 극상 생가슴 new
11 명기창생 -
12 우머나이저 2
13 오나홀 2
14 텐가 1
15 아네로스 2
16 피스톤 1
17 대물 -
18 콕링 1
19 니플 1
20 플러그 1
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실시간 인기 검색어
2018091810:05 기준



0
댓글수
★폭신 엔드리스 푸쉬★ [ふわぽてエンドレスプッシュ] 전문가 리뷰!
2020-05-20 조회수 : 46


이번에는 라이드재팬의 「폭신 엔드리스 푸쉬」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후와토로 소재 5탄이네요.

평균 별점 ★ 4.5

이제 약속된 승리의 소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여태까지 라이드재팬의 후와토로 계열 오나홀은 압도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습니다.

제4탄 「후와토로 딥 이라마치오」이 2016년 2월에 발매되고, 약 1년 6개월이라는 세월이 지나 드디어 대망의 제5탄이 발매되었습니다.

패키지는 후와토로 시리즈 공통으로 손상 방지를 위해 가로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평생 박고 싶어지는 쾌감'이라는 것이 이번 컨셉입니다.

라이드재팬은 오나홀의 내부 구조를 이해하기 쉽게 이름을 붙여주고는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평생 박고 싶어지는 쾌감'이라는 실체가 없는 이름을 달고 나왔네요.

무게는 약 460g으로 핸드홀 중에서도 꽤 큼직한 사이즈입니다.

공식 무게가 510g이었기 때문에 라이드재팬이 이럴 수가 싶어 다시 한 번 재봤지만 변함없이 약 10% 정도의 오차가 있었습니다.

상당히 부드러운 소프티 터치라는 소재가 사용되었으며, 냄새는 적당하고 약간 기름기가 있는 소재감이었습니다.

일단 라이드재팬에서는 후와토로 계열의 소재로 판매하고 있습니다만, 일반 후와토로 계열 소재보다는 한 단계 정도 더 단단한 편입니다.

왠지 무라도 갈아버릴 수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 내부 구조입니다만, 좀 더 비슷한 뭔가가 있었던 것 같아 기억을 뒤적여보니...
공사 현장에서 사용되는 철판과 비슷한 것 같군요.

이 철판처럼 주름이 규칙적으로 들어가 있진 않지만, 가늘고 작은 돌기들이라는 점은 굉장히 닮은 것 같습니다.

단면도로 보니 돌기들이 상당히 집중되어 있는 것이 보이네요.

중간 부분에 언덕이 솟아 있는 것이 큰 특징이네요.

상당히 저자극 계열이라는 점은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지만, 아마 지금까지 라이드재팬의 후와토로 계열 오나홀 중에서는 가장 저자극이 아닐까 싶습니다.

무게와 두께감, 그리고 푹신함까지 더할 나위 없는 밸런스로, 넣고 있기만 해도 후와토로 계열 특유의 편안함을 듬뿍 맛볼 수 있는 삽입감이었습니다.

내부는 밋밋하다고 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뚜렷한 자극이 느껴지는 것도 아닌, 굉장히 섬세한 돌기들의 감촉이 느껴지며, 겉보기에는 맨들맨들해 보이는 판자를 손으로 만져봤을 때는 까칠한 것과 같이 자그마한 자극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가운데 언덕 부분도 악센트 역할로 충분히 기능하고 있었으며, 굉장히 섬세한 자극 속에 미묘한 웨이브가 첨가된 삽입감이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일단 이 돌기 구조가 완성된 뒤에 테스트를 해봤더니, 좀 심심하게 느껴져서 이 언덕 부분을 추가하게 된 것이 아닐까 하는 조미료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전혀 자극이 없는 후와토로 계열과, 부드럽지만 미묘하게 자극이 있는 오나홀의 중간 지점에 위치하는 굉장히 섬세한 수준의 자극으로, 평생 박고 싶어지는 쾌감이란 말이 과연 납득이 되는 오나홀이었습니다.

애매한 컨셉이라고 했던 말은 여기서 일단 사과드려야겠군요.

별 5개를 주기 위해서는 더 확실한 쾌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저로써는 별 4개 정도가 딱 적당할 것 같습니다만, 후와토로 계열의 오나홀 중에서도 특히 자극이 낮은 섬세한 페니스의 소유자라면 분명히 즐겁게 사용할 수 있는 오나홀일 것입니다.

오나홀 데이터

[저자극] ■□□□□ [고자극]

별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