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성인용품 마스터 클래스

더욱 더 사랑하고 싶다
How to Love Love SEX Life

러브 서플리먼트
간편한 연구와 러브로 성욕·감도·정력 UP!
특집

기분 좋아서 좋은 일 투성이!
섹스로 사랑을 나누는 건, 이렇게 멋진 것!

몸과 마음을 하나로 합쳐 사랑하면 남자도 여자도도 최상급의 쾌감과 행복감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에는 더 이상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섹스에 대한 감각은 각양각색. 상대가 인생에서 소중한 파트너라고 해도 좀처럼 딱은 일치하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요즘 세상, "초식계"라고 불리는, 성욕이 없는 남성이 눈에 띄거나 섹스리스의 중년 부부가 늘어나는 등, 모두 섹스의 기쁨을 잊어 버린 것 같습니다.

사람이 섹스를 멀리하는 이유로 비교적 많은 것이 "여성의 불감증이나 성교시 통증", "남성 성 기능 저하", "그것들로 이리어나는 성욕의 감퇴"등. 반대로 말하면 이러한 고민이 없으면 누구나 섹스로 기분 좋게 될 수 있고, 더욱 더 사랑을 돈독히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여성 심리학자 겸 섹스 치료사인 조이 데이빗슨 박사의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사랑이 있는 섹스가 인체에 다양한 플러스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합니다.

만약 당신의 파트너가 섹스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다면 이들의 훌륭한 효능을 가르쳐 줘 보세요. 섹스의 매력 전달이 되면 침대로 끌어들이기도 쉬워질 것입니다.

키스

섹스가 가져오는 멋진 10가지 효능

  1. 스트레스를 줄인다

    여성 24명, 남성 22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스트레스의 경감과 혈압의 저하 등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파트너와 서로 안고 있는 것으로 여성의 혈압이 내려간다]라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2. 칼로리를 소비한다

    30분의 섹스로 약 85kcal이상을 소비합니다. 10번으로 약 850kcal, 식사로 환산하면 돈까스정식의 1인분에 해당합니다. 매우 큰 소비량은 아닙니다만, 티끌 모아 태산일지도!?

  3. 면역력이 높아진다

    미국의 대학생 1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 의하면, 주에 1~2회 섹스하는 사람은 주 1회 미만의 사람과 비교해서, 침 안에 포함된 항체(lgA)가 더 높은 농도였다고 합니다.

  4. 자존심이 충족된다

    서로를 "받아들이는 행위"인 섹스는, 그 행위 자체에 의해서 자신이 긍정되는 듯한 실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자존심을 상처받은 이에게는, 마음속으로부터 구해지는 듯한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5. 심장 질환의 위험이 줄어든다

    주 2회 이상의 섹스를 하고 있는 사람의 반수가, 월 1회 미만인 사람에 비해서 심장발작의 리스크가 낮은 것이 밝혀져 있습니다. 이것은 혈압의 저하작용과 관련성이 있습니다.

  6. 신뢰가 깊어진다

    섹스 전후 파트너와의 따뜻한 접촉이 있으면 '연애 호르몬'이라고도 불리우는 옥시토신의 농도가 상승. 이 농도가 높으면, 상대에 대한 관대함이나 신뢰감도 올라간다 합니다.

  7. 전립선암의 위험이 줄어든다

    성적 파트너가 있는 20대의 남성은, 30~50대가 되어서 전립선 암에 잘 걸리지 않고, 더욱이 주 5회 이상 사정한 남성은 전립선암의 위험이 3분의 1로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8.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앞에도 말씀드렸던 옥시토신은, 아픔을 중화시켜주는 엔돌핀이라는 물질을 증가시키는 효과도. 실제로, 옥시토신을 흡입한 48명중에 반수 이상이 아픔어 줄어들었다고 보고하기도 했습니다.

  9. 골반저근이 강화된다

    항문 근처에 있는 골반저부근의 강화는, 여성의 요실금 방지에 효과적. 섹스 도중, 이 골반저근군에 힘을 넣으면, 통상의 3배에 가까운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도 합니다.

  10. 편안히 잠들 수 있다

    이쪽도 옥시토신의 효과라고 생각되는데, 옥시토신이 수면을 촉진한다고 합니다. 충분한 수면은 건강면에서도 좋은 영향을 주기 때문에, 많은 효능은 옥시토신 덕분인지도 모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