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성인용품 마스터 클래스

■ 오나홀의 유지보수

오나홀의 사용법...라고 해도 단순하게 삽입하고 흔들면 대체로 괜찮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몇 가지 주의 사항을 설명합니다.

■ 오나홀의 손질·유지보수·보관

우선 갓 사온 오나홀은 세척할 필요가 있습니다. 오나홀은 신품인 경우 비위생적인 것은 아니지만, 직접 점막이 닿기 때문에 만약 세균이 있으면 요도염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 · 금형에서 빼내는 작업을 할 때의 박리제, 오일
  • · 오나홀 소성 후 냉각, 세척 시의 수분이 틈에 고여 있는 경우(건조가 불충분한 경우)
  • · 상자에 넣는 작업을 할 때에 더러워질 가능성

더러움이 있다면 위의 이유로 추측됩니다. 새 것이라도 사용시에는 우선 세척을 해 주세요. 또 사용 후에도 물론 세척해 주세요.

    ■ 오나홀의 세척

  1. 1. 오나홀과 수건을 준비합니다.

    2. 오나홀의 입구를 넓혀 물을 흘려 넣습니다

  2. 3. 오나홀의 측면에도 물을 흘려냅니다

    4. 핸드 워시 등을 사용해도 좋습니다

  3. 5. 비관통의 경우, 뒤쪽에서 눌러 크기를 줄인 뒤
    안쪽까지 손가락으로 씻습니다

    6. 뒤집어도 되는 것은 뒤집어 씻습니다.

  4. 7. 오나홀을 흐르는 물로 헹굽니다.

    8. 수건으로 닦습니다.

  5. 9. 뒤집을 수 있다 것은 뒤집어 수건으로 닦습니다.

    10. 뒤집을 수 없는 것은
    수건을 삽입구에 대고 흔들어 물기를 뺍니다.

주의점으로는 뒤집기에 따라 약한 것은 찢어져 버릴 수 있으므로 약할 것은 뒤집지 말 것. 튼튼해 보이는 홀이라도 뒤집은 채 방치하지 말 것입니다. (찢어집니다)

신경이 쓰이는 사람은 또한, 마트에서 알콜 항균 스프레이나 클리너를 사서 뿌리셔도 좋습니다. 비관통의 경우 안에 수분이 남아 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꼭 닦고 싶은 경우는 목장갑 등을 쓰고 손가락 1개를 펴서 삽입하여 내부의 수분을 흡수시킵니다.(수건을 넣은 채 방치하면 뒤집어서 방치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주욱 찢어질 수가 있습니다)

또, 표면의 끈적거림이 신경이 쓰이는 분은 홀 파우더를 가볍게 뿌려주면 뽀송뽀송합니다.

  • 핸드 크림을 바른다

    보관용 비닐 봉투에

오나홀은 소재상 아무래도 기름이 배어나옵니다. 또 기름이 배어나오면서 열화되어 갑니다.
지속시키기 위해서는(주로 대형 홀 등의 유지보수에서 행합니다만)유분이 빠져 찢어지기 쉬운 얇은 부분이나, 특히 터지기 쉬운 부분에 핸드 크림을 바르면 퇴화 속도를 늦출 수 있습니다.

보관은 종이 등을 감아 두면 점점 유분이 빠져나와 버리므로 비닐 봉지에 넣어 보관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 다른 홀과 붙여 두면 융해, 유착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개별적으로 비닐에 넣도록 합니다.
헌 신문지 등으로 직접 싸면 인쇄된 글씨가 오나홀에 묻는 경우가 있습니다.
"의료 민영화 오나홀"(글씨가 옮아버린 결과) 같은 끔찍한 몰골을 보게 될 수 있으니 조심합시다.

■ 오나홀의 찢어짐을 막아 보자

화상 같은 상처를 입거나 소재에 따라서는 위험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지만 참고로 보여드리기 위해 해 보았습니다.

  1. 1. 홀은 쓰다 보면 찢어지거나 합니다.
    소재에 따라 이 찢어짐부터 점점 더 갈라집니다.

    2. 더 이상의 찢어짐을 막습니다.
    (인두와 젖은 수건을 준비합니다.)

  2. 3. 녹는점은 180~200도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4. 막힌다기보다는 상처를 지져서 찢어짐이 멈춥니다.

인두를 대는 정도라면 딱히 펑펑 연기가 나오지 않습니다. 희미하게 연기가 나오는 정도입니다. 이번 촬영에서는 인두는 300도 정도의 뜨거운 것을 사용하여 지나치게 녹아 보기 흉하게 되었습니다.
녹은 뒤 굳어진 곳은 특히 딱딱하지 않고 보통입니다.(소재에 따라 다릅니다)

또 다소 입구가 찢어져도 터지지만 더 길게 진행되지 않는(되기 어려운)소재도 있습니다.

■ 오나홀의 관통을 비관통으로 만들어본다

화상 같은 상처를 입거나 소재에 따라서는 위험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지만 참고로 보여드리기 위해 해 보았습니다.

  1. 1. 관통식 오나홀 오나홀

    2. 소재를 잘라냅니다(채우는 용)

  2. 3. 소재를 막는 구멍에 집어 넣습니다

    4. 인두로 집어 넣은 소재를 녹입니다.

  3. 5. 이런 느낌으로 막힙니다.

    6. 단면입니다. 보기는 흉하지만 메워졌습니다.

막으려는 오나홀의 구멍에 뭔가 거푸집 역할을 할 판자를 넣어 두면 단면이 깨끗하게 될 것입니다요.
화상이나 긴급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젖은 걸레를 준비해 두었습니다. 전자렌지 등에서 융해는 발화 등 매우 위험한 사태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이상 사태에 대비하도록 합시다. 또 이 특집는 어디까지나 "참고"이며 실제 도전해보시라는 대한 권장이 아니므로 주의해 주세요.

■ 오나홀의 폐기 방법

많은 세월을 함께한 추억이 담긴 오나홀.
오랜 시간을 지내다 보면 애착이 생기기 마련이지만 제품이 낡아 헤지거나 찢어지면 이별의 순간은 반드시 옵니다.

가슴 아프지만 누구에게 들키지 않고 이별을 하고 싶은 마음!
그 고민을 깨끗하게 해결할 수 있는 오나홀 폐기 방법을 소개 합니다.

  1. 01. 막상 버리려고 하면 "과연 이걸 어떻게 버려야 하지?" 라고 의문을 가진 사람들이 적지 않을텐데요. 누구한테 들키지 않고 현명하게 처리하기 위해선 먼저 신문지나 전단지를 준비하세요.

    02. 오나홀은 기본적으로 수지와 기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기름이 스며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신문지나 전단지 같은 기름이 흡수되는 종이를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음은 오나홀을 가위로 잘게 자릅니다. 잘게 자르는 이유는 누군가에게 발견된 경우라도 어떤 물건인지 알아볼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서 입니다.

  2. 03. 잘게 자른 오나홀을 밖으로 빠져 나가지 않도록 신문지 위에 올려 두고 빙글 빙글 감쌉니다. 이렇게 하면 어떤 물건을 버린건지 완벽하게 알아볼 수 없습니다. 또한 기름이 스며 나오는 것도 막을 수 있습니다.

    04. 그대로 쓰레기 종량제 봉투로 투입하면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