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성인용품 마스터 클래스

첫 애널

올바른 지식으로 시작하는 애널 플레이

애널 플레이가 뭔가요?

애널 플레이라고 하면, 어브노말한 플레이, SM플레이, 해외에서 자주 행해지는 플레이, 혹은 게이의 플레이라는 이미지가 있지 않으신가요?
최근에는 인터넷이나 AV, 잡지 등의 영향으로 정보도 보급되어, 남녀를 불문하고 애널플레이라는 스타일이 인지되어, 늘어나는 관련용품에 비례하여 애널 플레이를 즐기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남성이라면, 전립선 맛사지는 한번 들어본 적이 있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전문적으로 전립선 맛사지를 해주는 풍속도 있으며, 하반신 강화에도 이어진다고 하며, 사정을 동반하지 않는 드라이 오르가즘이라는 무한의 가능성을 품고 있는 새로운 성감대로서 애널의 존재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단순히 허리를 휘두르는 섹스와는 또 다른 맛이 있어,
서로의 플레이를 더욱 길게, 더 폭넓고 충실하게 해주는 것이 애널 섹스의 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애널 플레이의 가치?

애널 플레이에 있어 폐해라 할 수 있는 것이, 해보지도 않고 싫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이며 [애널을 마스터하면 기분 좋을지도 모르겠지만, 특별히 알고 싶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몰라도 상관없다]라는 것. 이와 같이 생각하시는 분들은 의외로 많습니다. 이것은 모처럼의 찬스나 창조적인 무한의 가능성을 그대로 놓쳐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매너리즘의 방지, 섹스를 즐기기 위한 탐구심, 공부, 공동으로 의식을 키워나가는 등, 애널은 단순한 새로운 성기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중요한 요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페니스와 바기나라고 하는 커다란 차이를 갖는 남녀 성기에 비해서,
공통의 애널이라는 성기를 통한 플레이는, 귀중한 쾌감의 공유를 가능하게 합니다.

애널 개발이라는 말도 있듯이, 애널은 하려고 하면 그 때부터 갑자기 가능한 간편한 플레이와 달리, 시간을 들여서 천천히 개발해 갈 필요가 있습니다. 무척이나 섬세한 점막인 애널은 새끼손가락 하나는 커녕, 면봉 하나로 시작하는 것이 겨우라 할 수 있습니다.
상냥하게, 긴장을 완화시키고, 서로를 확인해가면서, 더욱 더 상냥하게.

애널은, 플레이의 매너리즘 해소에 있어서 매우 뛰어나며, 다시 처녀와 같은 신선한 기분, 커뮤니케이션으로 서로를 확인하는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애널의 개발

파트너와 애널, 설득하는 법

애널은 우선 항문이라는 점에 눈이 갑니다. 그것은 자유자재로 수축 가능한 복주머니의 입구와 같은 것.
충분히 항문 부근이나 그 주위 성감대를 애무하여 릴랙스 시키는 것이 무척이나 중요하여, 거기서 겨우 주머니의 끈을 느슨하게 하는 것으로 이어집니다. 조금이라도 세게 잡아당기거나 무리를 하면 불안감으로 항문이 조여져, 아픔으로 이어지며 [이제 무리][내게는 맞지 않아]라고 하는 거절반응이나, 트라우마가 되어버릴 수 있습니다.

반대로 한번 쾌감을 알게되면 그것은 하나의 비법을 얻었다고 할 수 있으며, 조교하는 쪽도 받는 쪽도 함께 능숙해져가며, 더욱 더 애널의 기쁨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 정도로, 처음의 단계가 매우 중요한 것입니다.

파트너와 애널, 설득하는 법

단순히 어브노멀한 플레이에 도전하고 싶다, 그녀를 괴롭혀 보고 싶다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면 거절당해도 어쩔 수 없습니다.
좀더 너와 성의 기쁨을 탐구해 보고 싶어, 추구하고 싶어. 그녀이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도 한다는 특별감을 주고, 그것을 전하는 것은 여성을 두근대게 합니다. 장면이나 당신의 성격에 따라서는 아이와 같이 떼를 쓰고, 어리광을 부리며 어프로치해보아도 유효할지 모릅니다.

애널에 대해서 여성은, 남성 정도로는 수치심을 같지 않겠지만 애널 섹스라는 플레이 자체는 모르는 경우가 많고, 상당히 호기심이 왕성한 파트너가 아닌 한, 스무스하게 받아들여주는 가능성은 낮을 것입니다. 그것은 역시 배설을 위한 부위라는 이미지가 강하고, 위생적인 이미지가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평소부터 평범한 섹스를 하면서 항문 괄약근을 애무해 주는 등, 몇차례에 걸쳐 시간을 두고 설득해갈 필요가 있으므로, 조급해하지 말고 진행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