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몰 캐릭터
맨위로
브랜드 기획전
성인용품 마스터 클래스
관장의 기초
관장이라고 하면, 어린 시절에 권총 모양으로 손가락을 만들어, 엉덩이에 찔러 넣는 X침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 이미지로, 경험이 없어도 의외로 많이 들어본 단어 아닐까요. 어른이 되어서 다시 보면, 변비의 해소나 수술 전의 처치로서 경험해본 분들도 적지 않겠지요.

관장이라는 단어는 인지도가 높아서, 특설 페이지나 상품 리뷰 등에 당연한 듯이 '하기 전에 관장을 하시고...'라고 쓰기 쉽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어떨까요? 뭐를 넣는거야? 아프지 않아? 위생면은 괜찮은거야? 초보자가 해도 좋은 건가? 등 의문점은 여러가지로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번에는 그 관장을 철저히 알아보고, 순서대로 방법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엉덩이에 찔러 넣는 X침
관장을 행하려 할 때 알아두셔야 할 것들
항문을, 어덜트 용어로는 애널이나 아누스라고 부르곤 합니다만, 애널=내부를 포함한 전체적인 것, 아누스=항문부를 말하는 명칭입니다. 그리고 아누스는, 피부조직이 관여하는 것도 있어서, 치질에 걸리면 아픔을 동반하고, 민감하기 때문에 감각이 느껴집니다만, 내부(애널)에 관해서는, 직장, 즉 장을 말하기 때문에 거기에 "통각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항문부의 찢어짐이나 치질 등은 원인도 아픔이나 그 외견으로 바로 알 수 있습니다만, 내부에서 출혈이 일어나면 통각이 없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자주 듣게 되는 글리세린이란 건 뭐죠?
글리세린이란 알콜의 일종으로, 설탕과 같이 체내의 효소에 의해 분해됩니다. 의료품이나 화장품, 식품 등에 빠질 수 없는 요소입니다. 글리세린은, 피부를 매끈하게 하고 보습효과, 그리고 피부를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유연효과도 있습니다. 애널용 로션에도 미량 들어가는 일이 많고, 민감한 점막으로 행하는 애널 플레이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입니다.
액체는 뭐를 써야해?
물, 미지근한 물
물리적 자극에 의한 배출 촉진이 가능. 온도는 체온보다 약간 높은 것이 이상적.
또한 온도가 너무 차면 장이 위축되어 충분한 효과를 얻을 수 없습니다.
비눗물
우선, 냄새를 중화시킬 수 있다는 이점을 들 수 있습니다.
알칼리성에 의해 장이 자극되어, 연동운동을 촉진합니다. 또한, 변을 부드럽게 하는 작용도 있습니다.
민감한 장 점막에 주는 자극은 조금 강한 편.
식염수(생리식염수)
점막에 대한 부담, 자극이 적으며 장내 세정에 적합합니다.
글리세린
글리세린이 수분을 빼앗아 직장을 자극하여 연동운동을 촉진. 점막 역할을 부담하여, 배출을 용이하게 한다.
약국에서 파는 관장역이 대표적. 변의를 촉진하는 점에서 좋다.
그 외에는 뭐가 있어요?
그 밖에 커피 관장이라는 것도 있어서, 이것은 일부에선 건강법으로도 추천받고 있습니다. SM 용도로는 코어한 것이 주입되기도 하는 모양으로, 도난이라고도 하는 무척이나 하드하며 현재로는 입수하기 힘든 전설의 주입액도 있었습니다.

특이한 것으로는 우유, 혹은 목넘김이 최고라고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콜라도 주입하는 특이한 유저들도 있다고 합니다. 음담 패설로 애널을 "아래쪽 입" 이라고도 합니다만 어디까지나 배설기관입니다. 과도한 선택은 생각지 못한 사고로 이어지는 수가 있습니다. 주입액은 신중하게 검토해주세요.
순서
우선은, 관장에 의해 방광에 압이 가해질 수 있으므로, 소변을 먼저 처리해 둡시다. 심호흡을 하고, 과도한 긴장이 있다면 풀어주세요. 파트너가 있는 경우와 스스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기본적인 자세, 순서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주입액으로 선택한 액을 넣고, 항문부에 꽂는 끝부분에 바셀린 등의 연고나 로션을 바르고, 항문부를 검지손가락으로 "쏘옥"하고 풀어주듯이 윤활제를 바릅니다. 호흡을 정돈하고, 쓸데없이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입을 열어두고, 삽입부를 천천히 넣어갑니다.

자세는 옆으로 드러누운 자세나 엉덩이를 들고 엎드린 자세가 이상적이라고 합니다.
한 번에 넣는 용량은 주입하는 액에 따라 다릅니다만, 물의 경우에는 200ml전후로, 일정기간, 촉진된 변의를 참은 뒤에 화장실에서 배출합니다. 미리 변기에 앉는 것은 자세적으로 충분히 참기 어렵기 때문에,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또한, 삽입 직후에는 주입 그 자체의 자극에 의해 강한 변의를 느낄 수있습니다만 참도록 합시다. 첫 번의 배출에서는 변이 눈에 띕니다. 필요에 따라서, 주입을 반복하여 약 2, 3번 정도 배출하면 물이 맑아지기 시작합니다.

참고로 글리세린 액의 관장의 경우에는 1번의 관장으로 완료됩니다만, 적어도 3~5번은 참도록 합시다.

착실하게 시간을 기다리면 그만큼 부드러워진 변, 연동운동의 도움으로 스무스한 배출이 됩니다. 주입 뒤에는 배를 시계방향으로 쓰다듬는 것도 배출을 촉진시킵니다. 잘 되지 않았다는 감각으로는 "설사인데도 변비"라는 느낌이 들게 되며, 전부 다 배출하지 않은 잔변감이 드는 배출이 될 수 있습니다.
관장을 할 때의 포인트는?
삽입시에는 너무 얕게 넣고 주입하면 항문 가까이에서 직장으로 향하는 압력이 더해져, 강한 변의를 일으키며, 충분한 효과를 얻기 전에 배출해버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관장 뒤에 내부에 물, 혹은 글리세린이 남아있으면, 몇 분 뒤에 다시 강한 변의가 찾아오는 일이 있습니다. 완료 뒤에 바로 플레이를 하지 않고, 10분 정도는 시간을 두고, 상태를 보며 "시간의 여유"도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도구의 종류
액체 펌프 타입
약국에서 파는 관장약과 같은 형태. 고무 펌프로 되어 있으며, 안에 물 등을 넣어, 주입하는 간이 타입. 한번에 많이 주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나, 직장이나 항문부에 부담이 적으며, 초보자에게 적합.
노즐이 달린 간이 타입
굴기가 다른 두 종류의 노즐이 붙어있는 플라스틱 타입. 주입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노즐에 뚫린 구멍에서 나오는 샤워 효과로 내부 세정도 가능하며, 주입과 세정을 양립시킨다.
노즐의 길이, 직경이 제법 되는 편이며(1.0과 1.5cm), 주입 후 안에서 손을 놓아버리면 역류해버리는 등, 취급에 약간 기술이 필요할지도 모릅니다.
고무 실린지 타입
한쪽은 애널 내부에, 한쪽은 세숫대야 등에 넣어있는 물에 넣고, 중앙의 펌프를 쥐어 끌어올리며, 그것을 반복하여 차례대로 직장에 주입해 갑니다.
약간 준비가 불편할지도 모릅니다만, 약국 등에서도 판매하고 있는 대표적인 관장용구. 고무소재로 되어있어 안심할 수 있으며, 쥔 만큼 분량만큼만 들어가기 때문에 착실.
주입뿐만이 아니라, 분사하는 기세로 장 내벽을 세정할 수 있는 이점도 있습니다. 사용하기 시작하면 제일 밸런스가 좋은 상품일지도 모릅니다.
주사기 타입
유리 타입, 플라스틱 타입 등이 있으며, 50ml~최대 200ml 사이즈도 있음
용량을 확실히 계산하여 주입할 수 있는 이점과, 주입하기 쉬운 점, 플레이로서 사용할 때에 보기에 좋고 분위기도 발군이라는 점이 좋습니다.
그 외에, 물 이외에도 젤 등의 주입도 가능하여 용도의 폭이 넓고 신뢰받습니다.
이리가토르
한번에 주입하는 것이 가능하여, 하드한 AV작품 등에 종종 등장합니다.
SM에서 사용할 때에는 조교하는 쪽은 물론 조교받는 쪽도 숙련된 경험, 지식을 필요로 합니다.
번외편 특이한 관장 샤워관장
게이의 애널섹스 등의 준비단계에서 은근히 선호됩니다만, 샤워룸에서 쉽게 할 수 있어서 별칭 "샤워 관장"이라고 불리웁니다. 샤워기의 헤드 부분을 분리하고, 직접 호스의 입구를 항문부에 대고 주입하는 방법입니다만, 직장은 섬세하면서도 자극이나 아픔에 대해 감각이 약하기 때문에, 잘못하여 뜨거운 열탕을 주입하거나 주입하는 분량을 과도하게 넣는 위험성이 있어서, 무척이나 쉽게 할 수 있는 행위이면서도 위생면에서 초심자에게는 적합하지 않은 듯 합니다.
비데관장
어쩐지 웃음이 나오는 거짓말 같은 사례입니다만, 애널 플레이를 평소부터 즐기고 있는 유저분 가운데에는, 비데를 강하게 하고, 항문부 뿐만이 아니라 직접 직장 안을 세정한다는 분도 있다 합니다. 애널 플레이를 한 뒤에는 애널을 시작으로 하여 애널 내부가 3일 정도 느슨해지는 경향이 있기도 하여, 이런 스타일도 가능하다 하는 것도 납득이 갑니다.
마지막으로
애널섹스, 애널 플레이에 있어서 사전의 준비(관장)을 하는 것으로, 몸과 마음 모두 안심하여, 감정이입을 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플레이 중간에 변의를 느끼거나, 혹은 초보자에게 있기 쉬운 플레이 중에 삽입물의 감각을 "변이 나올 거 같아"라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도 사전에 관장을 해두는 것으로 "이것은 삽입물로 인한 위화감이고, 관장도 했으니까 괜찮아"라고 말해주는 것이 가능합니다.
또한, 페니스나 성인용품에, 변이 묻어나오게 되면, 삽입하는 쪽의 기분이 확 식어버리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 삽입되는 쪽은 더할 나위 없는 부끄러움을 느껴, 플레이에 전념할 수 없게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장이라고 하더라도, 애널 플레이 전의 준비에서 하드한 SM플레이를 할 때에 인내를 강요받는 플레이 등, 어느 장면에서도 관장은 등장합니다.
애널 플레이나 SM이라 하는 코어한 장르에 관계되는 관장은, 무척이나 중요한 포인트의 하나로서 더욱 깊이, 소홀히 할 수 없는, 무척이나 강조드리고 싶은 기본이라고 할 수 있겠죠. 귀찮더라도, 시간을 들인다는 기분으로 행해주셨으면 합니다.
기본적으로 관장은 플레이로서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스스로 하는 경우에도, 파트너와 행하는 경우에도, 관장을 플레이로서 즐길 때에 점점 더 에스컬레이트 해가지 않도록 충분히 주의해 주세요. 또한, 위험을 동반하는 행위이므로, 관장을 하는 경우에는 신중하게 행하며, 자기책임으로 행해주세요.
개성을 추구하지 말고, 수수하게, 순서대로 올바른 방법으로 행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