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인기 검색어
01러브파트너18
02매직아이즈6
03플래시라이트17
04진동팬티16
05LELO11
06싸이클론14
07소피아-6
08로린코12
09렌즈5
10온나노코 해체신서-7
11토이즈하트0
12TENGA 텐가 스텐다드8
13진실의 입4
14줄리아나-1
15페어리 킹콩5
16우머나이저24
17페어리3
18저주파2
19가슴1
20플립홀 제로-14
맨위로
바나나몰 청담점
오프라인 매장 방문후기
원어데이
바나나몰 의정부점
바나나몰 청담동 오프라인점 강남구 청담동 31-29번지 전화번호 02-549-5881 바나나몰 의정부점 오픈 신상품 예약 구매 아오이 츠카사 팬미팅 후기 동영상 쇼핑 맥심 바나나몰 인터뷰 성인용품 마스터 클래스 쇼르가즘 tv 광란의 드라이 오르가즘 SM오픈클럽 텐가 특집 드라이 오르가즘 관련상품 모음전 이달의 할인상품 HOT 100 분류별 인기상품 일본 직수입 상품 홍보전 원어데이 무료 콘돔 이벤트 매일매일 출석 이벤트 마리끌레르 바나나몰 매장의 매력을 밝히다. 부산대학교 건강한 성문화 확리 행사 후원 성박람회 대학생 후원 일본 방송 바나나몰 촬영 츠보미 기획전 지금 만나는 아찔한 그녀 AV배우 츠보미 상품 모음전 바나나몰 공식 블로그 바나나몰 핑크도쿄 탐방기 중국 상하이 국제 성인용품전 모바일 바나나몰 소개 수령 후 메시지 토이즈하트 브랜드 (ToysHeart) 니포리 기프트 브랜드 (N.P.G) 독일 명품 펀팩토리 바이브레이터 바나나몰 성인용품 활용 가이드 바나나몰 SM용품 사용하기 남성자위교본 (Man Onanie manual) 여성 자위 메뉴얼 (Woman Onanie manual) 에네마 구라 시리즈 브랜드 기획전 - 오보(OVO) 러브바디 시리즈/쿠미(Kumi)/나나(NaNa)/리사(Risa)/아키(Aki)/렌(Ren)/미유(Miyu)/미니(Mini) 페어리 시리즈(fairy)/페어리 미니/페어리 미니미니/미니 리튬/포켓 미니/베이비 공기소녀★우사하네 봄날/코스프레/스타킹/전용홀/전신스타킹/마스크/전용가발/가슴착용/기타상품 풍선인형 패키지/세븐틴/에보/보르도/우부버진/쿠미/나나/리사/아키/렌/미유/공기소녀/i doll 런 베리 아날 플러그 시리즈 / 악세서리 A10 싸이클론 시리즈(A10 CYCLONE) 명기의 증명 009 - 미사키로라 즉시발송! Sain 젤 360ml 증정 러브 바디 아키 Aki Type-B 스지망 쿠파아 로린코! 스지망 쿠파아 코코로 바나나몰 다양한 결제 시스템 퀵 서비스 안내 성인업계 랭킹1위 바나나몰 성인용품 할인점 바나나몰 성인용품 고객센터 이용안내 청담동 오프라인점 바나나몰 성인용품 의정부 체인점
클럽 이벤트 후기
 
new
RED v8
new
RED v7
RED v6
RED v5
SANTA IS COMING TO VERA
RED v4
RED v3
RED v2
RED v1
19금 파티 v8
19금 파티 v7
19금 파티 v6
19금 파티 v5
19금 파티 v4
19금 파티 v3
19금 파티 v2
19금 파티 v1
바나나몰 + 텐가 콜라보
19 RESTRICTED
GAMBLER 1ST ANNIVERSARY
ADULT PARTY V2
ADULT PARTY V2
ADULT PARTY V2
ADULT PARTY V2
GAMBLER ORGASM
ADULT PARTY V1
ADULT PARTY
FIRST KISS 02
SCHOOL LOOK
FIRST KISS 01
Six Sense - SUMMER
Six Sense - BLACK DEVILS
Six Sense - LOSE YOURSELF
Six Sense - COCKTAIL
Six Sense - ORGASM
펼쳐보기
접어보기
본격적인 무더움을 처리 할 수 없어 방안에서만 데굴데굴 구르고 있는 청춘들을 위한 바나나몰만의 신성한 파티 , 클럽 파티가 7월에도 어김없이 열렸다. 이열치열이란 말 다들 알고 있지 않은가? 이 날 클럽 이벤트에 참여한 남녀들은 무더움을 뜨거운 열기로 이겨내려는 듯 신나게 각자의 육체를 소모했다. 그 열기에 심취한 나 또한 7월의 열대야를 손쉽게 이겨낼 수 있었다.
이래서 난 여름이 좋다. 옷이 한 장씩 얇아지는 계절인 여름. 이 날은 유감없이 자신들의 몸매를 노출한 여성 클러버들이 많이 보였다.
여름의 밤은 이성의 제동장치를 살짝 풀어놓게 만든다.
이렇게 단체로 온 클러버들도 많았지만.
이렇게 혼자서 오신 여성 클러버 분들도 눈에 많이 띄었다.
이 남성분.... 바나나몰에서 준비한 상품을 받고 심히 흥분하신 듯 하다. 표정이 참으로 리얼하다...
이런 언니들과 뒤섞여 땀을 흘리다 보면 느리게 흘러가는 여름의 무더위가 금방이고 잊혀질 것 같은데... 현실은 다가가지도 못하니.. 그림의 떡이다.
이 날은 왠지 모르게 DJ분들이 평소보다 더 업 되어 있는 것처럼 보였다.
누가 보면 더위 먹은 사람인줄 알았을 것이다.
이날 바나나몰에서 준비한 사은품은 인기가 대단했다. 들고만 있어도 미인들이 벌떼처럼 몰렸다니깐!!
나 같은 일반 평민이 이런 경험 언제 해보겠냐며 신나게 뿌려댔는데 5분만에 준비한 사은품들이 사라졌다.
일장춘몽.
허무했다.
그래도 이 날 파티에 참석해준 분들의 뜨거운 몸짓을 보고 있자하니, 허무한 감정은 아스팔트에 떨어뜨린 아이스크림처럼 금방 녹아 내렸다.
파티는 점점 무르익어가고 있었다. 술에 취한 남녀가 서로의 목을 빨아들이는 일은 여기에선 더이상 새로운 풍경이 아니었다. 처음본 남녀가 서로에게 자신의 은밀한 부분까지 맡긴다는 것이 때론 불편하게 생각 될지도 모르지만, 이 날 만큼은 모두가 무감각해져 있었다.
입에 술을 머금은 채 옆 사람에게 술을 먹여주는 여성 클러버도 있었다. 남자들은 아기새처럼 잘도 받아먹었다. 나도 입을 벌리고 싶었다. 그러나 나는 이 파티에선 외부인과도 같은 존재였다. 그래도 뼛속까지 울리는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마냥 좋았다. 이 사람들과 동화 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누구나 이 곳에 오면 시선을 두는 곳이 있다. 바로 봉. 저 봉을 잡는 사람이 오늘의 퀸이 되는 것이다. 모두가 저 봉 앞에만 서면 미친 열광과 환호성을 받게 되니까.
7월 16일에 진행한 이 날의 파티는 다른 파티 때 보다 내 머릿속에 강한 인상으로 남겨져 있다.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7월에 들어서 오라는 비는 오지 않고 습기만 가득 차 무기력해져 있었던 날들이 길어서 인 것 같다. 메마른 날들 중 단비가 내려 오아시스가 고인 날 같달까? 모두들 땀으로 흠뻑 젖어서는 서로의 입술만 애타게 갈구하고 있었다. 이런 광경에 충분히 적응한 나이지만, 이 날 만큼은 새롭게 느껴졌다. 앞으로 매 년 여름은 그 더위를 더 해갈 것이다. 그러나 바나나몰의 클럽 이벤트 또한 매 년 그 재미를 더해갈 것이다.